본문 바로가기

NEWS

SK머티리얼즈, OLED 소재 산업 진출

2020.12.15

- 일본 JNC사와 ‘SK JNC(가칭)’합작회사 설립하고 OLED 소재 산업 진출

- SK머티리얼즈 51%, 일본 JNC 49% 지분, 초기 자본금 480억원 규모

- 기술 내재화 통한 소재 국산화로 OLED산업 발전 기여





SK머티리얼즈가 일본 JNC사와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이하 OLED) 소재 산업 진출을 통해 글로벌 탑티어 소재 플랫폼 회사로 도약한다.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 SK머티리얼즈(대표이사 이용욱, www.sk-materials.com)가 일본 종합 화학회사 JNC사와 합작법인 ‘SK JNC(가칭, 이하 합작회사)’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합작회사의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51%, 일본 JNC49%이며, 초기 자본금은 약 480억원 규모로 본사는 한국에 마련된다. SK머티리얼즈는 합작회사를 통해 기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외에 OLED소재 산업에 새롭게 진출함으로써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SK머티리얼즈가 보유한 생산 능력 및 영업 네트워크에 JNC로부터 확보한 OLED관련 원천 특허가 더해져 높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OLED는 형광성 또는 인광성 유기화합물에 전류가 흐르면 빛을 내는 전계 발광 현상을 이용해 스스로 빛을 내는 자체 발광형 유기 발광 소자를 의미한다. LCD대비 화질, 두께 및 소비전력이 우수해 휴대폰, TV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 쓰이고 있으며, 형태에 구애 받지 않고 구부러지거나 휘어짐이 가능해 자동차, 웨어러블(Wearable) 기기 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적용 가능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다.

 

OLED 수요량 급증에 따라 관련 소재 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OLED소재 시장규모는 2020년 약 26000억원(197천만 달러)에서 202555000억원(493천만 달러)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머리티리얼즈는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도판트등의 OLED 발광소재 관련 기술 내재화가 가능해졌다. 이를 통해 과거 기술장벽 등으로 자체 생산이 어려워 수입에 의존해야 했던 그간의 문제들을 소재 국산화로 해결함과 동시에 신속한 고객 대응으로 국내 메이저 OLED 기업들이 초격차를 벌리는데 힘을 보탤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도판트는 OLED에서 실제 색을 내는 핵심 소재로 이 중에서도 청색도판트는 적색·녹색 대비 수명이 짧아 관련 기술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JNC사가 관련 특허 및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설립 초기 합작회사는 청색 도판트를 중심으로 국내/OLED 메이저 고객사의 판로를 확보하고 이후 차세대 OLED 소재 개발, 중국 등 글로벌 핵심 고객 확보를 통해 2025년까지 글로벌 탑티어 OLED 소재 회사로의 성장을 추진한다.

 

지난 10월 경기도 동탄에 국내 R&D 센터 부지를 확보한 합작회사는 2021년 초까지 경기도 일대에 생산 공장을 구축하고 청색 도판트를 시작으로 점차 제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

 

한편, SK머티리얼즈는 OLED 소재 외에도 고성장 소재분야의 핵심기술 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SK머티리얼즈 신규사업개발실 박기선 실장은 이번 JNC사와 합작회사 설립으로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OLED 소재 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것이라며 그 동안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OLED 소재의 국산화를 통해 국내 소부장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JNC사는 1906 년 창업하여, 액정 디스플레이용 소재 외에도 합성수지, 합성섬유, 기초 화학물질 등을 공급하는 종합화학 회사다.